이 달의 소녀 - 올리비아 혜



이달의 소녀 - NCT 127 체리밤 커버


요즘 들어서 계속 이렇게 살 수 없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갑자기 삶의 무게가 느껴지기 시작했다. 벌써 30대.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산더미같이 많다. 내 집 마련도 해야 하고, 노후 준비도 해야 한다. 결혼할지 안 할지는 모르지만 어쨌거나 삶의 터전을 마련해서 정착은 해야 한다. 그에 비해서 나는 아직도 준비되어있지 않다. 빨리 준비해야 한다는 조급한 마음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래서 뒤늦게 자산 관리한답시고 모아 놓은 돈을 체크하고, 괜찮은 상품이 있는지 알아보고, 나가는 돈을 줄일 방법이 없는지 궁리하기 시작했다. 이민 갈 계획이 없으니 한국에서 내가 정착할만한 도시가 어느 동네인지 체크도 하고 있다. 아파트 가격도 알아보고 있고, 내 집 마련 방법을 찾아보고 있다. 이리저리 생각해봤는데 지금은 자본주의 사회이니 돈으로 해결이 가능하더라고. 결국 돈을 모으는 게 최선이더라.

아직도 나는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 불안정한 직장, 부족한 정보, 부족한 경험 등등 내가 가진 건 많지 않다. 더구나 이제는 시간도 별로 없다. 20대를 우울증으로 애매하게 날려 보낸 걸 아쉽게 생각한다. 그래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서 청년 지원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니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문재인 정권이 끝나기 전에 자리를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리를 잡고, 안정되면 한 단계 레벨업이 되겠지.

덕분에 요즘은 케이팝에도 별 관심이 가지 않는다. 요즘 내 타임라인 사람들이 탈덕을 많이 하기도 했고, 팬덤 분위기가 흉흉해서 딱히 재미있는 떡밥도 없음. 요즘 케이팝 떡밥 중에 재미있었던 떡밥은 저 위에 있는 이달소가 체리밤 댄스를 커버한 것이다. 정말 멋있고 근사하고 봐도봐도 재미있어서 계속 보고 있음. 그 외에는 케이팝에 아무런 생각이 들지 않는다. 쿠키런에 빠지기도 했고.

이 블로그도 어찌 될지 모르겠다. 케이팝 블로그로 시작했는데, 점점 생활 블로그가 될 수도 있고 루이의 자립기 블로그가 될 수도 있다. 적어도 일주일에 한 편 상 루이의 자립 노력을 연재해볼까 하는 생각도 한다. 그러면 더 책임감이 생길 수 있으니까. 

어쨌거나 루이가 레벨업을 할 수 있도록, 안정된 기반을 가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1. ㅇㅇ 2019.05.26 18:19

    항상 응원할게요! 화이팅!!

  2. 쿠팡인 2019.05.26 18:28

    드디어 제 종교인으로서의 면모가 빛을 발할 순간이 왔군요. 자매님의 일상에 늘 평온과 행복이 함께 하기를 기도 드립니다. 바라시는 일들, 계획하는 것들 모두 무탈히 순탄하게 잘 풀리길 바라며 혹여 그렇지 않더라도 크고 작은 시련들 가운데 경험을 통해 성장하고 더 큰 사람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쿠키들의 렙업 속도 만큼이나 현실의 루이 님도 빠르게 레벨업 하셔서 어서 바라시는 안정된 기반을 가지시기를. 제가 늘 응원하겠습니다. 루이 님도 종교가 있으시다면 더 깊고 현란한 덕담이 가능할 텐데, 무교인 사람에게 그런 소리는 공허할 뿐이죠. 요 정도로 하겠습니다.. ^^

  3. 2019.05.26 21:54

    비밀댓글입니다

  4. DRR 2019.05.27 16:41

    맞아요 루이님 이달소 체리밤 커버 그 원본들보다 재밌었어요
    원본은 ㅂㅈㅇ...은 그냥 말 하지 않겠고
    의상이 너무 크고 정신 없어서
    안무를 잘 만들어도 하나도 안 보이고 엉망이었는데
    이달소 안무영상은 속이 다 시원하더군요
    저도 요즘 불안한데 뭐라고 하시는 루이님 잘하고 계셔요

  5. ㅇㅇ 2019.05.29 08:00

    루이님 항상 글 잘 보고 있습니다. 전 요즘 본진은 라이트덕질, 자산관리나 내집마련 공부를 오히려 코어덕질하듯이 하고 있는데 상당한 만족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건승하시길 바라겠습니다.

  6. ㅇㅇ 2019.05.31 20:29

    루이님 첨에 마키님 티스토리 타고 루이님 티스토리 구경왔다가 글 너무 재미있게 잘 쓰셔셔 내적 시녀짓(?) 한 지도 벌써 1년이 지났네요.
    인터넷에서 자아 의탁해서가 아니라 그냥 순수하게 제가 좋아하는 분이 잘 풀리길 진심으로 바라게 된 게 참 오랜만인 것 같아요.
    응원합니다 글도 심심하시면 자주자주 써주세용 ㅎㅎ

  7. ㅇㅇ 2019.06.03 00:13

    저도 어릴 때는 항상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이었는데 밥벌이하면서 현실에 치이고 내 몸이 아프기 시작하고
    가족이 불치병 진단받고 하니까 마냥 밝을 수가 없고 자주 우울해 지더군요.
    아이돌 덕질도 더 이상 위안이 안 되고 가끔 재밌는 장르 소설 읽을 때만 잠깐 현실이 잊어지고 즐겁네요
    사람이 힘들 때 즐길만한 취미가 한 가지라도 있는게 참 중요한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