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포스터


나는 독실한 개신교 신자가 되는 게 꿈 중에 하나다. 그러면 교회에 나가면 되지 않느냐고 하는데 '교회에 나가는 사람' 말고 '독실한 개신교인'이 되고 싶다. 개신교인 특유의 그 긍정적인 사고방식이 매우 마음에 든다. 나에게는 없는 그것이다. 전지전능한 신으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는 생각, 세상을 선과 악으로 나누어서 선에 집중하는 그 마인드가 매우 마음에 든다. 그런 가치관들이 부럽다.

흔히 인터넷에서는 너무 순진한 사람이나, 세상을 긍정적으로만 보는 사람을 '머가리 꽃밭'이라고 조롱하는데 나는 그 '머가리 꽃밭'이라는 소리를 한 번 들어봤으면 좋겠다. 머리가 꽃밭이면 세상이 얼마나 아름답게 보일지 상상이 되지 않음. 나는 부정적인 성격을 타고난 데다가 후천적으로 인터넷을 접하면서 더더욱 부정적으로 변한 사람이기 때문에 머가리 꽃밭 될 일이 일어나질 않는다.

교회도 나가봤지. 근데 그게 교회 다닌다고 되는 게 아니더라고. 나는 교회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부터 접했기 때문에 교회의 교리들에 일단 비판적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더라. 성경 내용 중에서 마음에 안 드는 내용도 많고. 성경의 가치관대로 생각하려면 내가 수십년간 쌓아온 가치관을 해체하고 성경 식으로 생각해야 함. 근데 그게 쉽지가 않더라고. 그 가치관이 마음에 들지도 않고. 성경은 싫은데 기독교인은 좋은 아이러니.

내가 극단적인 타입이라 광신자가 되는 건 아닌지 두려워서 완전히 빠지는 게 겁나기도 한다. 내가 사이비 종교에 관심이 많아서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거나 관련 기사를 찾아 읽기도 하는데, 그들과 건전한 신자의 차이란 대체 무엇인지 모르겠더라. 그걸 알아야 내가 광신자가 되지 않을 수 있을 텐데 교회에도 딱히 답을 못 해주더라.

그래서 나는 교회에 나갔다 말기를 반복하고 있는 나이롱 신자가 되었다. 지금은 안 나가고 있는데 또 마음이 변하면 매주 나갈지도 모르겠다. 내가 평범한 신자들만큼이라도 믿음이 생겼으면 좋겠다.

 


  1. 쿠팡인 2019.05.31 23:16

    헤헤 이 글에 제게서 풍기는 종교적인 냄새가 영향을 미쳤다고 믿어도 될는지요? 그렇게 생각하니 기분이 아주 좋거든요. 사실 루이 님께서 바라시는 그 긍정적인 사고방식은 굳이 기독교인이 되지 않아도 가질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집안 배경 때문에 자연스레 신앙을 가지게 되기도 했지만 그간 제 인생에서 노력 없이, 혹은 대가 없이 받아온 게 많다는 생각을 하니 신의 존재를 인정하게 되더군요. 우울하고 불만에 차 있을 땐 불가능했지요. 내가 잘나서가 아니라 그냥 하늘에서 뚝 떨어지다시피 한 그런 축복들이 제게도 많다는 걸 깨닫게 됐어요. 그런데 저는 그러한 복이 없는 사람은 이 세상에 없다고 생각한답니다. 예를 들어 오늘 뭔가 운수 좋은 일이 생겼으면 그걸 운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하나님의 은혜라고 생각하는 것이지요. 그게 바로 교회도 나가지 않고 성경 말씀도 전부 긍정하지 않으며 심지어 같은 교인들에 편견마저 갖고 있는 제가 무교인들과 차별화되는 지점이랍니다. 장학금을 타는 것부터, 음식이 맛있게 됐을 때까지도요. 그럼 그렇게 제 삶을 이롭게 해 주시는 하나님 앞에서 부끄럽지 않게 살기 위해 뭔가 죄를 짓지 않게 되고.. 내 삶에 충실해지더군요. 정 신에게 사랑받는 존재라고 믿고 싶으시면 삶의 긍정적인 부분들에 집중해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저는 그렇게 신앙이 생겼거든요. 그런데 생기지 않는 믿음을 억지로 만든다는 게 좀 그러네요 모든 사람이 종교인이 되어야 하는 것도 아닌데... 그렇잖아요? 하하. 뭐든 자기에게 맞는 게 중요하지요. 행복하면 된 거고요. 전 종교가 있어서 행복하답니다. 루이 님도 신앙의 유무와 관계없이 늘 평온하고 행복하시기를 기도 드립.. 아니 바랍니다. 히히.

  2. ㅇㅇ 2019.06.02 15:13

    루이님 이 글 너무 제 생각이랑 똑같아서 신기했어요. 저도 종교 특히 개신교 교리 중엔 마음에 안 들어서 온전히 믿을 수 없는 게 너무 많거든요 그렇지만 종교인들 특유의 멘탈은 부러워요. <그들과 건전한 신자의 차이란 대체 무엇인지 모르겠더라.> 특히 이 부분 공감이요. 다현이 욕할 의도는 전혀 아니지만ㅠㅠ 다현이가 독수리춤 췄던 교회 있잖아요. 목사가 기도해주면 병이 낫는다고 신도들에게 주입시키는 곳이라던데 교회들끼리 모여서 사이비인지 아닌지 알아내는 협회(??)에서는 그 교회를 이단이 아니라고 분류했다 하더라구요. 이거 듣고 좀 착잡했어요 대체 이단은 뭐고 정교는 뭔지...ㅋㅋㅋㅋㅋ
    선예 보면서 많이 말하던데 솔직히 탑 커리어 찍다가 어느 면으로 봐도 선예가 아까운... 선교사 만나서 결혼하고 애까지 낳은 거잖아요. 선예한테 조금의 호감이라도 있던 사람들은 다 미치죠 선예 결혼한 것만 생각하면ㅋㅋㅋ근데 막상 선예는 본인의 삶에 만족하면서 잘 살고 있을 거라고.. 독실한 개신교 신자들 특유의 뭐든지 감사해하는 그런 마음가짐으로...

+ Recent posts